시간을 재기 위해서 달력과 시계가 있지만, 그것은 그다지 의미가 없다. 

사실 누구나 잘 알고 있듯이, 한 시간은 한없이 계속되는 영겁과 같을 수도 있고 

한순간의 찰나와 같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. 

 그것은 이 한 시간 동안 우리가 무슨 일을 겪는가에 달려있다. 

 시간은 삶이며, 삶은 우리 마음 속에 있는 것이니까.


- 미하엘 엔데, 모모



피스모모 소식

신청 중 프로그램

살롱 드 모모 : 토크살롱

평화와 안보에 대한 색다른 

상상이 필요할 때 (11/6, 수)

신청 중 프로그램

전쟁의 북소리에 춤추지 않는

교육 #4

11월 3일(일), 오후 2-5시

가을 회원모임

피스모모 가을맞이 브런치

  9월 28일(토) 

 오전 11시 - 오후 1시 

새로 올라온 글


피스로그

[후기] 평화교육 입문과정 12기를 마치고 "두 달 뒤" BY 솜솜

최근 출시 교구

나를 표현하는 100가지 방법

자기표현카드

(카드 100종 + 틴케이스 구성)

최근 출간 도서

모모 평화교육 시리즈 02

분단체제를 살아내며 넘나드는

탈분단 평화교육

최근 출간 도서

모모 평화교육 시리즈 03 

평화교육, 새롭게 만나기

- 진행자를 위한 핸드북   

피스모모 커뮤니티가 궁금하시다면?


피스모모의 프로그램과 활동, 

평화/교육 관련 이슈를 

레터로 받아보세요!

페이스북
트위터
카카오톡