시간을 재기 위해서 달력과 시계가 있지만, 그것은 그다지 의미가 없다. 

사실 누구나 잘 알고 있듯이, 한 시간은 한없이 계속되는 영겁과 같을 수도 있고 

한순간의 찰나와 같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. 

 그것은 이 한 시간 동안 우리가 무슨 일을 겪는가에 달려있다. 

 시간은 삶이며, 삶은 우리 마음 속에 있는 것이니까.


- 미하엘 엔데, 모모



피스모모 소식

신청 중 프로그램

 모모평화대학 초봄학기 

실천평화학 (3/18~27)

피스모모 커뮤니티 소식

2020년 1월

새로운 벗님들 & 사무국소식

평화/교육 연구소 소식

TEPI 2월의 공개세미나

[공동안보와 커먼스]

액숀모모

[기자회견] 미국의 전쟁행위 규탄과 한국군 파병 반대 "No War on IRAN"

최근 출시 교구

[교구] 비인간존재 역할카드

최근 출간 도서

[모모 평화교육 시리즈 02]

분단체제를 살아내며 넘나드는

탈분단 평화교육

베스트 셀러 교구

[교구] 나를 표현하는 100가지 방법 - 자기표현카드 



베스트 셀러 도서

[모모 평화교육 시리즈 03] 

평화교육, 새롭게 만나기

- 진행자를 위한 핸드북   


피스모모의 프로그램과 활동, 

평화/교육 관련 이슈를 

레터로 받아보세요!

페이스북
트위터
카카오톡